Category Archives: 3 창작

난 분명히 사과했다? 이 얘기 지겹게 다시 꺼내지 마라. ···. 그게 지금 진심 어린 사과를 하는 사람의 태도라고 생각해? 응! 사과했잖아~ 뭘 더 어쩌라고? 퍽! 얍! 으악! 미안! 내가 너무 흥분했나 봐~   사과했으니까 됐지? 설마 좀생이처럼 쪼잔하게 마음에 담아두진 않을 거지?   사과를 하면 받아 줄 줄도 알아야지~ 안 그래? 끙···.

Posted in 01 단편 모음 (텍스툰) | Tagged | Leave a comment

헉 헉 친구야 괜찮아? ···. 고맙다는 말은 됐어. 친구끼리 당연한 거니까···. 고맙긴 개뿔···. 머리 다 빠지는 줄 알았네. 내가 죽겠다는데 왜 말리는 거야? 어!? ? 내 폰 액정에 금갔잖아! 물어내! 물어내라고!! (괜히 살렸다.)

Posted in 00 자살소년 (텍스툰) | Tagged , | Leave a comment

이거 또 장난 치는 거 아니에요? 아까 입었던 메이드복은 뭡니까? 그건 제 평상복입니다만? ㅎㅎ 미친···. 아 그냥 빨리 유니폼 복장 제대로 갖춰 입으시라고요~ 사실 나도 당신의 그 더러운 몸뚱이 별로 보고 싶지 않거든요? 그러니까 왜 알몸이어야 하는지 납득을 시켜달라니까요? 이 목걸이에 알몸이 아니면···. 아무 의미가 없잖아!! ···. (그딴게 무슨 의미가 있냐고)

Posted in 00 변태주의보 (텍스툰) | Tagged , | Leave a comment

아니, 이게 무슨···. 저는 목걸이만 하면 되는 거죠? 아니요. 무조건 알몸이어야 한다고요? 당연하죠. 집안일을 하는데 왜 알몸이어야 하는 거죠? 이건 말도 안 돼요! 저는 절대 따를 수 없습니다! 어쩔 수 없어요. 규정이니까. 세상에 이딴 규정이 어디 있어요!? 다 벗고 도대체 뭘 하겠다는 겁니까? ···. 당연히 집안일 하죠! 도대체 무슨 생각을 했던 거에요!? 이 변태!! (당신같은 사람한테 변태라는 소리 듣고 싶지 않아···.)

Posted in 00 변태주의보 (텍스툰) | Tagged , | Leave a comment

자 그러면 뭐부터 설명을···. 아! 잠시만요. 먼저 해야 할 것이 있어요.           훌렁~ 으악! 뭐하시는 거에요!? 일을 하려면 먼저 유니폼부터 입어야죠~ 그, 그게 유니폼? 자! 헉! 나, 나도!?

Posted in 00 변태주의보 (텍스툰) | Tagged , | Leave a comment

무슨 색 옷 사줄까? 핑크색! 나도 핑크색! 아니 남자애가 무슨 핑크색이야! 너 여자야? ···. 넌 여자애는 핑크색을 좋아한다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나지 못하면 어떡하니? ···. 넌 무조건 파란색 사! 남자는 파란색이지! 힝···. 너도 다른 색 사! 성역할 강요에서 벗어나야 할 거 아니야! 힝···. (둘다 똑같군.)

Posted in 01 단편 모음 (텍스툰) | Tagged , | Leave a comment

오늘 어떤 지역에서는 한 중학생이 친구를 흉기로 찔러 중상을 입히는 끔찍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가해 학생은 하루에 8시간 이상 공부를 했던 것으로 밝혀졌는데 전문가 입장에서 어떻게 보십니까. 경찰은 이번 사건이 “공부 중독”과 연관되어 있는지 조사중입니다. 그렇군요. 제가 아는 사람의 말에 따르면 공부를 하면서 받는 극심한 스트레스와 성적에 대한 과도한 집착, 경쟁심이 극단적인 돌발행동으로 이어졌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습니다. 정말 그럴 수도 있겠네요. 특히 가해 학생은 국·영·수 중심으로, 교과서 위주로, 예습 복습까지 철저히 했다고 하는데요. 저런 그렇게 과도한 공부는 아이들에게 환각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알려져 있는데요.   특히 공부를 열심히 하는 아이들은 가위, 샤프, 커터칼, 컴퍼스, 쇠 자와 같은 흉기가 될 수 있는 … 더 보기

Posted in 01 단편 모음 (텍스툰) | Leave a comment

자 일단 일을 배우기 전에 유니폼부터 입어야겠죠? 잠깐만 기다려요. 네… (평범한 유니폼은 아니겠지? 마음의 준비를 해두자.) 자 이, 이게 유니폼? (역시 평범과는 거리가 멀군… 그래도 이 정도면 그리 나쁘지 않잖아?) 뭐해요? 안 벗어요? 으아악! (다 벗고 이것만 하는 거였어?!)

Posted in 97 과거 콘티 등등 모음 | Tagged , | Leave a comment

이건 그거랑 색이 미세하게 틀린데? 그럴 때는 “다르다”고 해야지. 맞춤법 지적충… 뜻만 통하면 되는 거 아니야? 그냥 둘 다 맞는 거로 하면 안 돼? 뜻이 통하는 건 맞지만 둘 다 맞는 거로 하기는 좀 그렇지. 음… 예를 들면 이런 거야. 정답 : 달팽이 (친구들아 미안해. 정말 모르겠어.) 땡! 달랐습니다! 아 정말 아쉽습니다~ 이러면 이상하잖아. 그, 그런 건가?

Posted in 01 단편 모음 (텍스툰) | Tagged | Leave a comment

여기서 떨어지면 아마 죽겠지? 무슨 소리를 하는 거야. 친구야… ㅠ.ㅠ 나는 내 행복을 찾아서 떠날 거야. 안녕~ 안 돼. 그러지 마. 친구야… 이제 편안해 질 수 있어… 치, 친구야! 꾸엑! 안 돼! 죽지마 친구야. ㅠ.ㅠ 으악! 놔!! 놓으라고!! 아퍼 죽겠다고!!!

Posted in 00 자살소년 (텍스툰) | Tagged , | Leave a comment

(몸에 무슨 상처가 저렇게···. 너무 불쌍해!) 저는 그런 건 못합니다! 남을 때려본 적도 없고 때리고 싶지도 않습니다. 이건 범죄나 마찬가지라고요! 그런가요? 정말 아쉽게 됐군요. 시급 3만원짜리 일은 흔치 않을텐데···. ···. 찰싹! 찰싹!   꺅! 아, 아파요! 촛농 플레이도 가능합니다! 맡겨만 주세요! 하, 합격. (우리집에 돈에 미친 변태가 들어왔어···.)

Posted in 00 변태주의보 (텍스툰) | Tagged , | Leave a comment

제가 장난이 심했죠? ㅎㅎ 아 아닙니다. ㅎㅎ;; 어쨌든 우리집에서 일 하려면 한가지 테스트를 통과해야만 해요. 그게 뭐죠? 유미야 이리 좀 와보겠니? 네 주인님. (주, 주인님?) 얘를 이 채찍으로 힘껏 때려! 네에???

Posted in 00 변태주의보 (텍스툰) | Tagged , | Leave a comment

가정부 하러 오신 분 맞죠? 응. 그런데 넌 왜 그런 복장을 하고 있는거니? 정말 무례하시군요! 제가 이집 주인이고, 제 나이가 더 많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만? 지, 진짜요? 정말 죄송합니다! 너무 동안이셔서… 어려보인다고 함부로 반말하는거 한두번도 아니고 정말 지치네요. 이번에는 그냥 못 넘어가겠어요! 네? 그, 그러면 어떻게… 탁! 탁!      한 대만 맞으면 깨끗하게 용서해줄게. 어때? ···.

Posted in 00 변태주의보 (텍스툰) | Tagged , | Leave a comment

변 태 조 심! 이 주변은 변태가 자주 출몰하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 집에 여자만 산다던데 이것 때문에 나를 부른 건가? (꾸욱) 띵동~          휙 휙 어서오세요~ 호호~ 아하…?

Posted in 00 변태주의보 (텍스툰) | Tagged , | Leave a comment

“자살”을 거꾸로 하면 “살자”라고 하잖아. 그러니까 우리 같이 힘내서 살아보자. 그리고 수십만명의 자살을 막았다는 노래 한 번 들어볼래? ···. 야 잠깐 얘기 좀 해. 응? 그, 그래. 너 뭐하는 거야? 장난하는 것도 아니고···. 왜? 인터넷에 올라온 자살하려는 사람에게 힘이 되는 내용 중에서 베스트만 골라서 가져왔는데. 무슨 그런 걸로 힘이 나길 바라냐···. 힘이 날수도 있지. 네가 당사자도 아닌데 힘이 날지 안 날지 어떻게 알아? 하아… 예를 들어 줄게. 네가 몸이 안 좋아서 병원에 갔더니 의사가 그러는 거야. 불치병입니다. 앞으로 길어야 일주일입니다. 마음의 준비를 하세요. 예? 마, 말도 안 돼… 그런데 네 친구가 너한테 위로한다면서 이런 말을 한다고 생각해봐. 기왕 이렇게 된거 … 더 보기

Posted in 01 단편 모음 (텍스툰) | Tagged , | Leave a comment

스윽 꼬막 따냥?

Posted in 97 과거 콘티 등등 모음 | Leave a comment

이제 지겹지 않냐? 그만할 때도 된 것 같은데 난 너한테 뭐 해달라고 한 적 없는 것 같은데 왜 참견하는 거야? 아니 눈에 보이잖아 내 입으로 말도 못하냐? 아 그래? 그러면 난 네 얼굴 보는 게 지겨운데 너 밖에 좀 안 돌아다니면 안 되냐? 미쳤냐? 내가 왜 그래야 하는데? 그럴 거면 네가 피해다녀! 아니 눈에 보이잖아. 내 입으로 말도 못하냐?

Posted in 97 과거 콘티 등등 모음 | Leave a comment

오빠 나 성형하면 어떨 것 같아? 절대 반대! 난 지금의 네 모습이 좋아서 사귀는 거야. 성형할 거면 나랑 헤어지고 나서 해! 그리고 지금도 예쁜데 굳이 성형 실패의 위험을 감수할 필요는 없지. 설령 좀 더 예뻐진다고 해도 인위적인 게 난 더 싫어. 그러면 성형티 1도 안 나고 실패 가능성도 0%인 성형기술이 나오면 나 성형해도 돼? 음···. 곰 곰 우리 헤어져. 얘들아 안녕? 앗 너 성형했구나 몰라볼 뻔했어 그런데 아직 붇기가 다 안 빠져서 그런가? 조금 자연스럽지가 않은 것 같은데 그, 그래? 얘들아 안녕? 앗 너 재수술 했니? 자연스럽게 잘 됐네~ 그런데 성형하기 전이랑 똑같은 것 같은데? 완전 돈 아깝다~ 꺼져 이것들아.

Posted in 97 과거 콘티 등등 모음 | Leave a comment

타인을 완벽하게 소유하는 건 불가능하기 때문에···.   누군가를 짝사랑하게 되면 가슴이 시리고 아프다 하지만 보는 것만으로 행복하기도 하다.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 사랑이 이루어지면 짝사랑하던 때보다 두배 이상으로 행복해지지만 또 그만큼 아파지는게 아닐까? 단지 행복에 가려 느끼지 못할 뿐···. 동물과 같이 살다 보면 그런 생각이 들 때가 있다. 내가 대단한 것도, 아주 잘해준 것도 아닌데 단지 나를 가장 먼저 만났다는 이유로, 고릉 고릉 고르르릉릉 나만 바라보고 나만 사랑해준다. 혹시 연애를 하면서도 그런 생각이 들지 않을까? 왜 나를 이렇게 사랑해주는 거지? 내가 뭐라고?

Posted in 97 과거 콘티 등등 모음 | Leave a comment

난 예의, 배려 없는 사람을 극도로 싫어한다. 어떻게 저렇게 예의가 없을 수가! 아 실수한 것 같은데 어떻게 행동했어야 예의있는 거였지? 그런데 정작 나 자신도 그렇게 예의있는 편은 아니다. 나는 정말 예의있는 사람이고 싶은데 서투른 걸 어쩌라고 몰라서 그런거라고 핑계를 대지만 아 또 내가 왜 그랬지? 아오 미치겠네 매번 같은 실수를 반복하면서도 고치고 배울 생각은 못(안)한다. 난 좋아한다고 해서 그냥 무조건 퍼주는 스타일이 아니다. 그냥 내가 주고 싶어서 주는 거니까 받아줘 병신 새끼 가능성이 적다고 생각되면 그냥 빨리 포기해버린다. 미쳤어? 내가 호구도 아니고 쓸때없이 감정소비하지 말자. 나만 손해야. 이런 내가 얼마나 달라질까? 그게 얼마나 갈까? 그런데 생각해보면 사귄다고 해서 잘해주고 노력할 … 더 보기

Posted in 97 과거 콘티 등등 모음 | Leave a comment

그 아이돌 중에 걔 알지? 라이브 하는 거 봤는데 노래 진짜 못하더라. 얼굴빨로 가수 된거라니까? 가수 자격도 없는 것들이 가수인 척 하는 거 너무 역겹지 않냐? 네 말도 맞긴 한데···. 네가 그 아이돌의 노력, 가치를 그렇게 쉽게 평가할 자격이 있는지는 모르겠다. 뭐? 아니 가수가 노래를 잘해야 한다는 내 말이 틀렸어? 실력 있는 가수가 더 인기 있으면 좋겠다는 내 생각이 틀렸냐고! 방법이 잘못된 게 아닐까? 그러면 네가 실력파 가수를 더 응원하면 되잖아. 내가 보기에 너는 지금 그 아이돌이 인기있는게 못마땅해서 욕하고 흉보고 싶어하는게 더 커보여. 그런가?

Posted in 97 과거 콘티 등등 모음 | Leave a comment

나는 탕수육 소스를 부어먹지만···. 부먹충 아웃! 배려 없고 이기적인 부먹충! 역시 미식가 배운 사람 좀 더 들어봐 돈까스는 찍어 먹거든~ 그러니까 아무 의미 없는 싸움이라니까? ···. ···. 장문충 아웃 설명충 아웃 끔찍한 혼종 아웃 하아 노답 새끼들···.

Posted in 97 과거 콘티 등등 모음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