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행복론

트루먼 쇼를 보면 주인공은 진짜 현실, 진실을 위해서 목숨을 걸지. 그런데 나는 진실이라는 건 중요하지 않다는 생각도 해. 진실을 모르고 행복하게 살다가 죽는다면 그게 진실인거야. 중요한 것은 정말 만족하는가겠지. 행복하려는, 만족하려는 노력도 물론 중요하지. 내가 뭐든 하고싶은대로 다 하고 살수는 없으니까. 하지만 반대로 아무리 자기자신을 행복하다고 세뇌하려고 노력해도 시궁창이라고 생각되는 생활 속에서 행복할 수는 없는 거야. 그러니까 스스로 만족하려고 하고 욕심을 덜 부리는 것도 중요해. 하지만 자존감, 사람들에게 인정받을 수 있는 환경, 성과 같은 것은 필수적으로 필요해. 아무리 나 혼자만의 절대적인 행복의 기준을 가지고 싶어해도 결국은 이 세상을 사람들과 같이 살아가는 이상 내 행복은 상대적일 수밖에 없어. 남들이 다 좋아하고 … 더 보기

Posted in 0 잡다한 잡담 | Tagged | Leave a comment

위 영상을 보면서 나는 영생이 생각보다 나쁘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다. 그 이유는 인간은 생각보다 쉽게 잊어버리는 존재이기 때문이다. 자극이 계속되면 무뎌진다고 하는데 우리 인간은 그 자극을 조절하는 방법을 이미 알고 있다. 같은 자극에 무뎌지지 않기 위해 시간의 공백을 두기도 하고 다른 종류의 자극을 느끼기도 한다. 매일 치킨만 먹지 않는다는 말이다. 우리가 생각하는 이 세상의 모든 것을 다 경험해보고 정말 더이상 할 것이 없어서 지루해서 죽고 싶어지는 경우는 정말 소수이지 않을까? 영생… 말 그대로 무한대로 이 지구가 유지되고 인간이 무한대로 산다고 해도 인간은 생각보다 잘 까먹는다. 10년 전에 내가 뭘 했는지도 막연하게 떠올릴 뿐 그 느낌, 그 자극을 정확하게 떠올리고 그것을 … 더 보기

Posted in 0 잡다한 잡담 | Tagged , , | Leave a comment

내가 정말 하기 싫은 것을 할 필요는 없다. 싫은 사람을 만날 필요도 없다. 하지만 조금 거슬리거나 삐졌다고 안 보려고 하는 것은 그저 쓸때없는 고집일 뿐이다. 세상 사람 모두를 넓은 마음으로 받아들이고 친하게 지내고 서로 도울 필요도 없지만, 내 옹졸한 마음까지 정당한듯이 생각하며 대부분의 것을 배척하며 살아가면 이 세상이 너무 좁게 느껴질 것 같다. 조금 마음에 안 들고 불편해도 한 번 해볼 수도 있고 도울 수도 있는 것이다. 대단한 것을 바라는 것이 아니다. 대단한 넓은 마음을 바라는 것도 아니고 남에게 대단한 도움을 주라는 것도 아니다. 그저 쓸때없는 고집을 피우며 살아가면 내가 너무 힘들 것 같다는 것이다.

Posted in 0 잡다한 잡담 | Tagged , , | Leave a comment

나는 세상 사람들이 추구하는 성공을 따라갈 자신도 없고 멋있어보이고 부러운 것도 없는 것 같아. 나는 내가 생각하는 나만의 소박한 성공을 이루고 그것을 사람들에게 인정받고 싶어. “저런 성공도 있을 수 있구나. 나름 괜찮아보이네.” 이런 느낌으로 말이야. 그러니까 나는 내식대로 사는 삶을 사람들한테 인정받고 싶은 거야. 사람들에게 인정받고 싶어하지 않는 것도 아니고, 사람들이 추구하는 것을 똑같이 추구하고 싶지도 않아. 내식대로, 내멋대로 살고 싶지만 그것을 세상 사람들에게 자랑할 수 있을 정도로 완성형으로 만들고 싶은 거야.

Posted in 0 잡다한 잡담 | Tagged ,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