없을 때 뒤에서 흉보기

남 흉보다가 만나선 친한 척 하는 사람들 보면 신기하고 적응 안되더라.

나는 바보처럼 남들이 흉보면 그사람이랑 약간 거리를 두거나 했는데 그러면 안 되더라고… 사실 남들이 뭐라 한다고 나도 무시한다거나 미워하는 건 잘못된 행동이지.

내가 직접 보고 느낀대로 행동해야 하고 설령 내가 봐도 이상해도 존중해야 하는게 맞지.

20210222/
지금 생각해보면 남을 흉보는 사람을 멀리 해야 한다. 그렇다고 뒤에서 욕 먹는 사람을 가까이 하라는 것도 아니다. 그냥 휘둘리지 말라는 것이다.

This entry was posted in 0 잡다한 잡담 and tagged , , . Bookmark the permalink.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