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과 취미의 차이점

좋아하는 것과 잘하는 것

일이든 취미든 재미있고 즐거울 수 있다.
하지만 즐거워도 해야 하고, 하기 싫고 힘들고 부담스러워도 해야만 하는게 일이다.

결국 일은 무조건 일정한 분량과 퀄리티, 성과를 해내야만 한다는 것이 핵심이다.
하고 싶을 때만, 하고 싶은 정도만 하면 되는 취미와는 다르다.

그리고 일이 재미있고 소질에 맞다는 건
일을 더 많이, 오래 할 수 있게 해주는 자양강장제 같은 것이다.

그래서 나는 좋아하고 재미있는 것을 일로 삼는게 좋다고 생각한다.

잘해야 한다고?
그건 당연한 것이지.
못하는데 어떻게 일이 될수가 있어?

내가 좋아하지 않아도 잘한다거나 잘 나가는 업종을 공략해서 성공할 수도 있는 것이다.
무조건 좋아하는 것을 직업으로 삼아야 하는게 아니고 좋아하고 재미있어한다는 건 그 일을 잘하기 좋은 소질 중에 하나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결국은 세상에 가치있을 만큼 잘해야 한다는 것이 핵심이다.

세상의 흐름에 맞춰서 잘 나가는 유망 직종을 공략하든 내가 정말 좋아하는 것을 미친듯이 파고들든 자신이 스스로 선택하는게 취향이고 소질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러니까 재미없는데 돈을 잘 버는 직종을 선택하는게 현실주의자가 아니고 그사람은 그게 자기 성향이고 소질이라는 것이다.

다시 말해서 현실이나 부모님의 강요 때문에 자신이 하고 싶었던 일을 접는 사람도
정말 그 일을 하고 싶고 좋아하면
언젠가는 자연스럽게 하고 싶었던 그 일을 하게 되어 있다.

그러니까 꼭 내가 좋아하는 것을 해야지! 라고 강박을 가질 필요가 없는 것 같다.
자연스럽게 나에게 맞는 것을 하게 된다는 것이다.

결국 자신의 선택이 자신의 취향인 것이다.

그 일을 정말 좋아하는데 너무 못한다고?

내가 그것을 잘할 수 있다는 확신이 있고
꼭 보여주고 싶은게 있고, 그것이 정말 가치있는 것이라는 확신이 있다면
남이 뭐라고 하든 그 일을 끝까지 놓지 않아도 된다.
아니 스스로 놓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그냥 그 직업이 멋져보여서,
순수하게 재미있어서 도전한 것이라면,
스스로 확신이 없다면 (잘 모르겠다면)
한 1년 정도? 열심히 해보고 괜찮은 성과가 나오지 않는다면
접고 다른 일을 찾아보는게 맞다고 생각한다. (뭐 그것도 스스로 알아서 할 일이지.)

This entry was posted in 0 잡다한 잡담 and tagged , . Bookmark the permalink.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