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한테 참 좋은(?) 초간편 토마토 라면 만들기

토마토의 효능으로는 노화 방지, 항암 효과, 숙취 해소, 노인성치매 예방, 고혈압 예방, 다이어트, 소화에 도움, 불면증 개선, 피로 회복, 변비 개선, 혈액 순환 등등이 있다고 한다. (만병통치약이었어?)

토마토는 골다공증 예방 등 여성에게 매우 좋은 음식이라고 하고 이탈리아 남성의 전립선 암 발병률이 다른 나라에 비해 현저히 낮다고 하는데 그 이유가 매 끼니 때마다 토마토가 포함된 음식을 먹기 때문이라는 추측도 있다.

내가 실제로 효과를 본 부분은
의자에 오랜 시간 앉아서 일하는 남성들에게 전립선 비대증이 흔히 발생한다고 하는데 나도 언젠가부터 의자에 앉았을 때 불편한 느낌이 들었던 적이 있었다.
그래서 토마토를 먹어봤더니 그 증상이 며칠도 안 돼서 사라졌다. (100% 토마토 때문이라고 확신할 순 없지만 스스로는 그렇다고 믿고 있다.)

그래서 꾸준히 토마토를 섭취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다가 라면에 토마토 소스를 섞어서 토마토 라면을 만들어 먹는 것을 개발하게 됐다. (개발이라고 하기엔 너무 단순한가…)

준비물

라면 (아무거나 빨간 국물 라면이면 상관 없다.)
토마토 소스 (나는 오뚜기 스파게티 소스를 썼다.)

만드는 방법 1

  1. 보통 라면을 끓일 때 넣는 물의 절반만 넣고 양념 스프도 절반 정도만 넣고 라면을 끓인다.
  2. 면이 어느정도 익었으면 토마토 소스를 적당히(3숟가락 정도?) 부어준다.
    그냥 알아서 적당히 넣으면 된다. 많이 넣는다고 짜진 않지만 좀 시큼할 순 있다.
  3. 약 1분 정도 면이 바닥에 눌러붙지 않게 계속 저어주면서 졸여주면 완성이다.
    물기가 어느정도 넉넉하게 있을 때 불을 끄는게 좋다. 너무 졸이면 시간이 조금만 지나도 물기가 많이 사라져서 먹기에 뻑뻑한 느낌이 들 수 있다.

만드는 방법 2

  1. 평소처럼 물에 면과 스프를 넣고 라면을 끓인다.
  2. 면이 어느정도 익었으면 라면 국물을 1/3 정도만 남기고 나머지는 버린다.
    아까우면 그릇에 부어놓고 국처럼 떠먹어도 될듯.
  3. 토마토 소스를 적당히(3숟가락 정도?) 부어준다.
    그냥 알아서 적당히 넣으면 된다. 많이 넣는다고 짜진 않지만 좀 시큼할 순 있다.
  4. 약 1분 정도 면이 바닥에 눌러붙지 않게 계속 저어주면서 졸여주면 완성이다.
    물기가 어느정도 넉넉하게 있을 때 불을 끄는게 좋다. 너무 졸이면 시간이 조금만 지나도 물기가 많이 사라져서 먹기에 뻑뻑한 느낌이 들 수 있다.

이런 것을 조삼모사라고 하나?
어쨌든 두가지 방법 중에 편한 방법으로 만들면 된다.

너무 단순해서 요리라고 할수도 없는 수준이라고 생각하지만(그냥 라면에 물 적게 잡아서 토마토 소스랑 섞어먹는 거니까) 그만큼 쉽고 간편하다는 말도 된다.
전에는 피자 치즈를 위에 뿌려서 먹기도 했었는데 이제는 귀찮아서 그것도 하지 않는다.

그런데 이렇게 성의없이(?) 만들어도 개인적으로는 맛이 있다고 생각한다. (스파게티 먹는 느낌?)
그리고 아주 약간 식으면 더 맛있는 것 같다.

참고로 토마토 소스는 상하기 쉽고 상한 것을 먹으면 배탈이 크게 날 수 있다고 한다.
그래서 숟가락 보다는 병째로 부어서 사용한 후에 바로 뚜껑 닫아서 냉장실에 보관해야 상하지 않고 오래 보관할 수 있다고 한다.

다른 요리
토마토 소스는 다른 요리에도 넣어먹으면 맛있는 것 같다.
카레에도 넣어 먹으면 맛있고 (집에서 한 카레에 토마토 소스를 넣으면 내 기억에는 오뚜기 카레가 약간 시큼한 맛이 났던 것 같은데 그것과 비슷한 맛이 나는 것 같다.) 떡볶이에 넣어도 새콤한 맛이 추가되면서 색다르게 맛있다. (나는 “동원 떡볶이의 신 매콤달콤 국물 떡볶이” 먹을 때 간혹 토마토 소스를 넣어서 먹는다.)

This entry was posted in 그 외, 팁. Bookmark the permalink.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