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쉬 스프레드 초콜릿 VS 누텔라 스프레드 (비교, 리뷰, 후기)

누텔라를 맛있게 먹다가 허쉬 스프레드 초콜릿이라는 건 어떨까 싶어서 사먹어봤다.

결론부터 말하면 내 입맛에는 누텔라가 짱이다.
허쉬는 정말 못먹겠다.

누텔라는 진하면서도 너무 달지 않고 고소한 맛이 난다.
그래서 그냥 숟가락으로 퍼먹어도, 빵이나 과자에 발라서 먹어도 정말 맛있다.

그런데 허쉬는 초콜렛 맛이라고 하기도 그렇고 그냥 달기만 하다.
달기만 하면서도 맛이 없다. 뭔가 거북한 맛이다.
그냥 진한 설탕물인데 걸쭉한 느낌?

돈이 아까워서 정말 억지로 억지로 다 먹었는데
앞에 말했듯이 누텔라는 어디에 발라먹어도 정말 맛있다.
아이비에다가 발라 먹어봤는데 정말 촉촉하고 바삭한? 부드러운? 맛이 난다. (과자를 업그레이드 시켜주는 느낌?)

허쉬에 비슷한 맛을 기대했지만 그냥 별 맛이 안 나더라.
어디다 찍어먹어도 그냥 좀 달달해지는 느낌일 뿐 아이비의 그 딱딱하고 텁텁함이 잡아지질 않았다. (많이 발라 먹는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었다.)
일단 너무 달고… 달기만 할 뿐 뭔가 맛이 안 느껴진다랄까?
표현하기가 어려운데 아무튼 그냥 기분이 나쁜 맛이다.
숟가락으로 퍼먹어도 맛이없고 빵이나 과자에 발라먹어도 맛이 없었다.

맛이 없다면서 어떻게 다 먹었냐 하면
아이스크림에 발라서 먹었다.
그렇다고 맛있었다는 건 절대 아니고 그냥 겨우겨우 먹을만한 맛이 났다.

그리고 뜬금없지만 한가지 신기하게 느낀 것이 있는데
다스탈리데스 다크 초콜릿에 누텔라를 발라서 먹어보면 엄청나게 진한 초콜릿 맛이 난다.
엄청 진해서 엄청 단 것 같기도 한데 그렇게 기분나쁜 맛은 아니다.
뭔가 파란색이 떠오르는 맛? 파란맛? 그런 느낌이 들었다.
아무튼 강추! 꼭 그렇게 먹어봐라! 이정도는 아니고 그냥 좀 신기했다. ㅎㅎ

This entry was posted in 추천, 리뷰, 사용후기. Bookmark the permalink.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