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감상문, 의식의 흐름) 기획을 안 하는 것도 기획이야


[진짜TV] 닭발 먹다 불러본 조남지대의 ‘거기 지금 어디야’ COVER!!!

위의 영상을 보다가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

“나는 이 사람들을 잘 모르지만 각각의 캐릭터들이 있겠지?”
“이 사람들이 유튜브에서 더 성공하려면 사람들이 보고 싶은 것을 잘 파악해서 각 캐릭터에 맞게 그것을 해소시켜주면 될텐데”

“그런데···.”
“나는 그렇게 할 수 있나?”

사실 시청자들도 보고싶은 것은 있겠지만 그것을 만들었을 때 성공할지는 시청자들도 모르거든.
결국은 시청자들도 스스로 모르는 것을 기획자는 미리 알아차려서 잘 만들어내기까지 해야 한다는 거야.
그건 정말 어려운 것이고 사실 타고난 센스 없이는 불가능하다고 생각해.

그러니까 아무나 할 거 없다고 치킨집 열어서 성공할 수 있냐는 거야.
치킨집도 잘하는 사람이 잘하는 것이고 못하는 사람은 못해.
그러니까 노력과 별개로 감각이 없으면 어디에 어떤 노력을 얼마만큼 기울여야 하는지조차도 모를 수 있어.

그래서 내가 내린 결론은 그냥 순간 순간 내가 하고 싶은 것, 내가 가치있다고 생각하는 것, 내가 잘하는 것에 집중하자는 거야.
내가 좋을대로만 하겠다는 건 아니고(그건 취미지), 가치에 집중하겠다는 거야.

그러니까 성공을 추구한다고 모두가 그런 쪽으로 머리가 잘 돌아가고 센스가 있는게 아니라는 거야.
이미 성공한 사람들을 모방하고 배울 수도 있겠지만 그것도 모두가 다 그렇게 할 수 있는 건 아니라고 생각해.

오히려 구체적이고 분명한 성공을 추구하다가 가치에 집중하지 못하게 될수도 있다는 거야.
모두가 구체적이고 분명한 성공을 추구한다고 꼭 그런 결과를 보장하지는 않는다는 거야.
그것을 잘 노릴 수 있는 사람은 소수라는 거야.
성공이 보장된 길은 많은 사람이 모일테니 경쟁도 치열하겠지.

핵심은 “가치”야.
가치가 없으면 성공할 수 없어.
그래서 분명해보이지만 사실은 막연한 성공을 추구하기보다는 분명한 가치에만 집중하겠다는 거야.

물론 내가 사업수완이 있고 센스가 있는 사람이라고 단정할 수는 없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이라고 단정할 수도 없지.
결과는 아무도 모르는 거야.

단지 명확하고 구체적인 결과가 보이는 성공을 추구하는 것만이 누구에게나 정답은 아니라는 것을 말하고 싶었어.
막연해보이는 도전이 오히려 더 분명한 성공의 길일 수도 있다는 거야.

아무리 뚜렷해보이고 현실적인 목표도 내가 그것을 잘 이해하지 못하고 잘하지 못하면 막연한 목표일 뿐일테니까.
막연한 성공을 추구하기보다는 내가 잘하는 분명한 가치에 집중하자는 거야.

나는 내가 현실적인 성공을 추구했었기 때문에 먼 길을 돌아왔다는 생각이 들어.
오히려 더 일찍부터 더 개인적인 것을 추구하며 살았으면 더 행복하고 더 큰 성과가 나오지 않았을까?

관련 링크

This entry was posted in 0 잡다한 잡담 and tagged . Bookmark the permalink.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