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담감이 들지 않을 정도로만 끝까지 포기하지 말고 하자.

내가 모르는 것이나 내가 못하는 것을 하려고 하지는 말자.

그냥 내가 아는 것을 내가 할 수 있는 방식으로 천천히 해나간다고 생각하자.

그런데 내가 할 수 있으면서, 더 성의를 들일 수 있으면서 대충하지는 말자.

그러니까 너무 부담을 가져서 일을 시작하지도 못하면 무슨 소용이야.

그렇다고 너무 대충 하면 그건 또 무슨 의미야.

하는게 안 하는 것보다는 낫고
안 하는 게 나을 정도로 대충 할거면 안 하는게 낫다?

내가 만든 결과물이 다른 사람한테 어떻게 보일지 내가 어떻게 알겠어.
사람마다 어떻게 받아들이는지가 다르기도 하고 말이야.

적어도 내가 의미있다고 생각하는 것을 만들지 않아서 썪히고 죽어서는 안 되고
내 스스로도 만족하지 못할 만큼 제대로 만들어내지 못해서도 안 된다는 거야.

This entry was posted in 0 잡다한 잡담 and tagged . Bookmark the permalink.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