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유적이고 어렵게 표현하는 것은 쉽고 직접적으로 잘 표현할 자신이 없어서야.

굳이 그렇게 암호같이 만들 필요도, 그것을 이해하려고 노력할 필요도 없어.
적어도 나는 말이야.

This entry was posted in 0 잡다한 잡담 and tagged . Bookmark the permalink.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