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의 기준을 잡고 우뚝 서야 한다.

내 스스로 하고 싶은 것을 해도 객관적인 성과가 나오지 않으면 행복하지 못하고 객관적인 결과나 돈, 명예가 충분해도 스스로 행복하지 못한 경우가 있잖아.

세상의 기준과 내 기준 사이에서 고민을 하고는 했었는데 이전까지는 세상의 기준보다는 내 기준이 중요하다고 생각했었어.
그런데 어차피 이미 나는 이 세상을 살아가면서 필요한 기준선을 알고 있고 느끼고 있어.

중요한 건 어떤 것에 더 기준을 두느냐가 아니야.

내가 계속 내 기준을 집착했던 이유가 사람들과의 비교를 하면서 내 스스로 휘둘리고 있었기 때문인 것 같아.
상대적으로 초라하다고 느끼니까 그것을 피하거나 견디기 위해서 개인적인 기준에 집착할 수밖에 없었던 거야.

성과가 나와도, 내 개인적으로 만족해도 휘둘리면 행복할 수 없어.
중요한 건 내가 휘둘리지 않고 내 기준을 잡는거였어.

개인적인 기준 안에서만 갇혀 있어도 안 되고, 너무 세상의 기준에 얽메이고 휘둘릴 필요도 없다는 거야.

나는 그냥 이 세상의 객관적인 기준 안에서 내가 만족할만한 어느 정도의 선, 그리고 내 스스로의 기준 안에서 만족할만한 정도의 선.
그 중간 어디쯤에 있는 내가 만족할만한 기준을 잡고 거기서 우뚝 서 있어야 한다고!

똑같은 소리인데 다시 정리를 해보자면 남과 비교했을 때 내가 높은 등수에 드는 것을 원하는지, 아니면 내 스스로가 마음에 들면 그것으로 충분한 것인지 고민할 필요가 없다는 거야.
이미 나는 그 답을 알고 있어.
내가 만족할만한 등수와 내 만족하는 결과물의 기준을 경험을 토대로 바로바로 알아차릴 수 있다는 거야.
1등을 안 하고 못 베기면 무조건 1등을 하려고 해야할테고, 중간쯤에 만족하면 그 정도 수준을 지키면서 또다른 내가 만족할만한 가치들을 충족하기 위해 노력하면 되는 거야.
중요한 것은 내가 만족할만한 나만의 기준을 확고히 잡고 그것이 휘둘리지 않는 거야.
아무리 그 사이에서 적절한 기준을 잡아도 주변에 휘둘리기 시작하면 행복할 수가 없어.
그 기준이라는 것은 당연히 세상의 상대적인 기준도 포함되는 것이고 내 개인적인 만족도 포함될 수밖에 없어.

그러니까 내가 객관적인 세상의 기준에서 떨어져서 그부분이 결핍되어 있다면 행복할 수 없어.
반대로 개인적으로 불만족스럽고 불행하다면 역시 행복할 수 없어.

행복하기 위해서는 내가 만족할만한 그 기준선에 도달하기 위해서 더 활발하게 움직여야만 해.

This entry was posted in 0 잡다한 잡담 and tagged , , , , . Bookmark the permalink.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