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미니즘에 대한 나의 결론

사람끼리는 서로 배려하고 내가 이익을 보는 부분이 있으면 상대방에게 보답을 주기도 하는 그런 인간적인 배려라는 부분이 있어.
반대로 정확하게 따지고 싸워야 하는 부분도 존재하지.

내가 보는 페미니즘은 따지고 싸워서 이익만을 보려고 하는 이기심, 이기주의로 뭉친 집단이야.
또한 여성이라는 성이 문제가 아니고 이기적인 여성들이 모여서 모든 여성이라는 성별에 기생하고 있는거라고 생각해.

자기들이 손해본다고 생각하는 부분은 무조건 사회 문제로 만들려고 하고, 이익을 보고 있다고 생각하는 부분은 그냥 슬쩍 넘어가려고 해.
이기적이고 위선적이고 이중잣대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지.

그건 진짜 여성의 인권을 위하고 여성이 무엇이든지 다 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고 싶은게 아니지.
여성의 사회적 지위 향상을 추구하는 것도 아니야.

지금 페미니즘은 어떤식으로든 여성의 이익을 추구하고 사회적으로 여성에게 더 챙겨주고 보호받아야 한다는 식의 방향으로 가고 있어.
그걸 보는 사람들이 여성에 대해서 어떤 생각을 가지게 될 것 같아?
그건 오히려 더욱 차별을 부추기고 있는 거야.
여성은 보호받아야 하고 혜택을 받아야 하는 성별이라는 잠재의식을 오히려 페미니즘이 만들어가고 있다는 거야.

정말 여자가 무시당하기 싫고 남자와 동등한 취급을 받고 싶다면 페미에서 가장 먼저 해야 할 주장이 여성도 남자와 똑같이 군대에 가게 해달라는 것이겠지.
왜 남자만 군대에 가서 나라를 지키는 척 하느냐, 여자도 총으로 적군과 싸울 수 있다고 말해야지. (그런데 안 그러잖아? 그러니까 뷔페미니즘이라는 얘기가 나오겠지.)

예를 들자면 여성성이 손해를 보는 것 같은 부분에서는 성별의 차이를 부정하며 여자도 남자랑 똑같이 할 수 있는데 왜 여자를 무시하냐고 따지고, 여성성으로 이익을 볼 수 있을 것 같은 부분에서는 남자가 여성의 감수성을 이해하지 못한다면서 뭐라고 해.

여성과 남성은 분명 다른 부분이 있고 또 동등하게 봐야 할 부분이 있지.
그런데 페미니즘은 그 부분을 자기들이 편한대로만 적용하려고 들어.

앞에 말했듯이 인간끼리는 서로 배려해야 할 부분이 있는데 페미니즘은 남자를 같은 인간으로 본다기보다는 잠재적 범죄자, 적으로 간주하고 있어.
또한 철저하게 자신들의 이익만을 추구해.
페미가 그런식으로 나오니까 나 같은 남자들도 쪼잔한 모습을 보이게 되는 거야.

여자끼리 편을 만들어서 1도 손해보려고 하지 않고 배려하려는 모습도 전혀 안 보이는데 그런 페미의 모습을 보는 남자들은 어떻게 느낄까?
페미는 성별로 나눠서 전체적인 모든 것을 이익, 손해로 따지려고 드는데 어떻게 남자만 상대방을 배려하려고 들겠냐는 거야.
나만 손해보는 것 같고 바보가 된 것 같잖아.
그러니까 똑같이 대응하려고 드는게 보통 아니겠어?

노동단체도 자기자신들을 위해서 엄청나게 이기적이지.
그런데 그건 노동자라는 직업일 때에 한해서 싸우는 거잖아.
정치, 이념도 마찬가지로 그 정치, 이념에 한정되어서 싸우는 것일 뿐이지 결국은 같은 인간이고 가족일 수도 있어.
그래서 정치적으로 싸우더라도 밥을 같이 먹고 대화를 할수도 있어.

그런데 페미니즘은 남성이라는 성별, 인간 자체에 피해의식, 열등감, 적개심을 가지고 싸우려고 든다는 거야.
기존의 사회운동과는 완전히 성격이 달라.
단적으로 얘기해서 성별은 바꿀 수 있는게 아니야.
상황에 따라 달라지는게 아니라고…

어떻게 보면 남성 혐오 운동이지.
노동단체도 기업이나 재벌을 혐오하면 안 되겠지만 그런 생각 가지게 되기 쉽거든.
그런데 페미니즘은 실수로라도 혐오를 하게 되면 그 대상이 모든 남성이 된다는 거야.

그러니까 상황이나 조건을 가지고 싸우는게 아니고 성별이 다르다는 것만으로 기준을 나눠서 상대방 성별에 대한 편견을 만들어서 적개심을 만들고 싸움을 붙이려고 든다는 거야.

기존에 나와 다른 성별을 혐오하고 차별하는 의식이 알게 모르게 이 세상에 만연해 있었어.
그런데 페미니즘은 혐오와 차별의 의식을 사회운동으로 승화시켜 버린 거야.

그런면에서 생각해보면 나는 페미니즘의 존재 자체가 가장 차별적이라고 생각해.
물론 처음부터 이렇진 않았겠지.
하지만 페미니즘이 계속 존재하고 유지되려면 사람들에게 계속 이 세상에 차별과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게 만들어야 할테고, 싸워서 더 이익을 얻을 것이 있다고 생각하게 만들어야 할테니까 이렇게 이기적이고 열등감, 피해의식에 빠진 집단이 된 것이겠지.

한마디로 페미는 정상이 아니야.
성별로 갈등을 조장하는 비정상 집단이라는 거야.

한가지 예를 들어볼게.
운전하는 여자를 “김여사”라고 칭하는 것을 여성 혐오 발언이라고 말해.

그런데 보편적으로 봤을 때는 여자가 남자보다 공간지각능력이나 순발력이 더 떨어지는 것도 사실이야.
하지만 모두가 다 그런 건 아니니까.
운전을 잘 하는 여자도 있으니까.
여자 입장에서 그런 단어를 들으면 기분이 나쁠 것 같다고 생각하고 어쨌든 운전을 못하는 여성을 지칭하는 거라고 해도 결국 여성에 대한 편견을 심어줄 수 있으니까 혐오발언이 맞다고 생각해.

그러면 “김여사”가 여성 혐오 발언이라면 페미나 일부 여자들이 남자가 야동을 보는 것을 문제삼으면서 남자를 잠재적 성범죄자 취급하는 건?
그거 남성 혐오 발언이야.
그건 왜 혐오가 아니고 무슨 현실적인 문제제기처럼 생각하냐는 거야.

범죄를 저지른 사람을 제대로 처벌할 생각을 해야지.
왜 범죄를 저지르지 않은 남자들에 대해서 억압하고 혐오를 하려고 하냔 말이야.

그래 야동보고 성범죄를 저지르지 않으리란 법은 없지.
하지만 안 저지르는 사람이 더 많아.
그런데도 남자라는 성별의 인간을 잠재적 성범죄자처럼 취급하는게 맞다고 생각해?

뭐 여자는 성범죄 거의 안 일으킨다고?
남녀 비율로 따지면 남자가 압도적으로 높다고?

그런식이면 운전을 못하거나 운전미숙으로 어이없는 사고를 내는 남녀 비율은 어떨까?
그래서 여자는 운전을 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면?
여성 운전자는 자동차 뒤에 “김여사가 타고 있어요.”라는 스티커를 붙여야만 한다는 법이 나온다면?
그런 어처구니 없는 주장을 일부 여자나 페미가 하고 있는 거나 마찬가지라는 거야.

가장 문제는 그런 혐오, 편견에서 멈추는게 아니고 그런 멍청한 생각을 진지하게 옳다고 착각하고 사회운동으로 승화시킨다는 거야.

여자 남자를 떠나서 이 세상에는 혐오 발언이나 이성에 대한 편견이나 그런 것들이 너무 많아.
그런 생각을 가지는 것이 옳은 것은 아니지만 개인이 그러는 것까지는 그럴 수 있다고 치자 이거야. (물론 계속 개선시켜 나가려고 노력해야겠지.)

물론 편견이나 혐오 발언의 문제를 스스로 인식하지 못하고 아무데서나 쓰는 것도 큰 문제지.
하지만 편견이나 혐오 발언인 것을 스스로 인식하지 못하는 것을 넘어서서, 그 차별적인 생각을 옳다고 굳게 믿으며 사회운동이나 법 제도화를 시키려고 하는 것은 정말 소름끼치도록 무섭고 어이없고 한심한 짓이지.

정리하면 혐오, 차별을 없애자는 집단이 오히려 혐오, 차별의 생각들을 기반으로 사회 운동을 벌이고 있다는 거야.

종합적인 내 결론은 페미니즘을 무시하자는 거야.
그 페미니즘이라는 집단의 존재를 인정하고 이해하기 때문에 반박하려고 드는 거잖아?
내 스스로 페미니즘은 인정하고 이해할 필요가 없는 집단이라는 결론을 내렸어.

페미니즘은 문제가 없는 사회 운동인데 단지 일부 극단적인 사람들이 잘못된 행동을 해서 내가 편견에 빠졌을 뿐인게 아니라는 거야.
애초에 페미니즘 자체에 근본적인 문제점이 있다고 생각해.

기독교, 미통당, 페미니즘 그런 집단의 사람들에게 비정상적인 행동들이 많이 보이는 이유는 그 본질 자체에 문제가 될 여지가 숨어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해.
기독교는 자기들의 신을 믿어야만 천국에 갈 수 있다는 이기적인 교리가 있고, 미통당은 세상보다는 나 자신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집단이고, 페미니즘은 여성이라는 성별의 이익만을 추구하는 집단이야.
결국 그 집단의 공통적인 정체성은 이기심이 아닐까?

This entry was posted in 0 잡다한 잡담 and tagged , . Bookmark the permalink.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