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표절과 의료계의 파업

나는 예전에 누가봐도 표절인 것 같은데 표절 아니라고 하는 작곡가들이 너무 어이가 없다고 생각했거든?
그런데 생각해보니까 내 생각이나 판단은 별로 중요하지 않은 것 같아.
표절했다는 논란의 원곡을 작곡한 사람이 표절이 아니라고 하면 그걸로 끝이지.
무슨 음악계의 발전이니 도덕성이니 그런 것을 거론하면서 까려고 해봤자 결국 내가 정확히 알고 있는게 아니고 그냥 다수가 표절로 생각한다거나 내가 아무리 들어도 너무 비슷하다는 정도의 추측으로 그것을 문제삼으려고 하는 거잖아.

그런데 의료계의 파업은 그런게 아니지.
애초에 의사의 수를 정한 것도 자세한 것은 모르지만 결국 의사들이 쟁취했다기보다는 국민들이 합의를 통해서 의사들의 이익을 보장해줬다는 거잖아.
그런데 의사가 자신들의 이기적인 욕심을 위해서 파업을 한다?
그걸 그냥 당사자들의 선택으로만 볼수는 없지.
극단적으로 보면 국민 목숨을 가지고 거래를 하자는 거 아니야?

어쨌든 뭐 의료계 파업도 정확한 내용은 몰라.
내가 하고 싶은 말은 어떤 부분은 당사자들끼리 해결하면 그걸로 끝인 문제가 있는가하면 정부와 의료계의 대립으로만 볼 수 없는, 대중들과도 끊을 수 없는 분야도 있다는 거야.

This entry was posted in 0 잡다한 잡담 and tagged . Bookmark the permalink.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