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별로 위험하지 않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

어차피 독감으로, 교통사고로 죽는 사람이 매년 수천명이나 되기 때문에 코로나19도 그렇게 무서운 질병은 아닌거 아니냐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
정부에서 국민들에게 너무 겁을 주고 있다고 말이다.

그런식이면 내가 당신을 죽여도 괜찮은 것 아닌가?
매년 수천명이 죽는데 그 중에 단 한 명이 추가로 죽는다고 티도 안 날텐데, 별일 아닌 것 아닌가?

독감, 교통사고도 최대한 사망자를 줄이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정부나 사회가 신이 아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사망자가 나오는 것일 뿐이다. 매년 나오는 사망자 수가 당연히 죽어도 괜찮은 사람 숫자가 아니라는 것이다. 코로나도 최대한 조심해야만 사망자가 덜 나오게 할 수 있다.

막을 수 있는 것과 막을 수 없는 것, 막으려고 노력하는 것과 막으려고 노력하지 않는 것의 차이를 구분할 줄 모르나?

This entry was posted in 0 잡다한 잡담 and tagged , . Bookmark the permalink.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