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확하고 구체적인 문제점을 알아야 해결책도 나와.

스토리를 쓰면 어디서 막히는지, 아니면 어디서 재미가 없는지 처럼 어디가 문제인지를 알아야 계속 그것만 생각하면서 해결책을 찾으려고 노력할 거 아니냐고…

난 막연하게 스토리를 써야 한다고만 생각했던 것 같아.

This entry was posted in 0 잡다한 잡담 and tagged , . Bookmark the permalink.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