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과적으로 어떤 영향을 끼치느냐가 중요하다.

당장 내가 하고 싶은 말을 하는 것이나 말싸움에서 내가 이기는 것, 싸우거나 대립하는 상대의 기분을 상하게 하는 것이 중요한게 아니다.
내 기분이 좋자고 내가 하고싶은대로만 한다면 그것은 오직 나를 위한 행동이 될 뿐이다.

세상에 좋은 영향을 끼치려는 목적을 가졌다면 그런 결과가 나오도록 노력해야 한다.
당장의 내 기분에만 집중하면 안 된다는 것이다.

완벽하게 결말을 예측할 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좋은 결말이 나오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니까 내가 원하는 결론이 나와야만 성공한다는 것이 아니고 내가 기분과 본능에 휩쓸려서 내가 원하는 결론을 내려는 노력조차 못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스토리도 마찬가지다.
정확하게 내가 무엇을 전달하고 싶은지를 알아내고 결정하는 것도 정말 어려운 일이고 독자들이 내가 의도한대로 느끼도록 표현하는 것도 정말 어려운 일이다.

내 진심을 그대로 표현하는 것이 가장 좋을 수도 있지만, 내가 생각하기에는 내 머릿속에서 나온 되도록 많은 다양한 표현 방법들을 다 꺼내서 구현해보고 그것을 내가 어떻게 느끼는지를 하나하나 확인해보면서 더 효과적인 방법을 찾아나가는게 최선인 것 같다.

This entry was posted in 0 잡다한 잡담 and tagged , , , . Bookmark the permalink.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