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모는 정말 아무것도 아니야

그냥 수많은 얼굴이 태어나 모두 다 달라. 그러니까 그중에서 아주 극소수로 아주 여러명의 기호에 맞는 그런 얼굴이 존재하는 것이지.

단지 그뿐이야. 그것 말고는 아무런 의미도 없어. 무슨 유전자적 우월성? 개소리지.

그런데 그게 너무 큰 요소인게 우리는 사람이잖아. 많은 사람들이 호감을 가지게 만드는 외모라는 건 무슨 마법이나 최면같은 거야. 결국 사람들의 기호에 맞는,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외모라는 건 아주 대단한 가치인거야.

특히나 이런 부분이 큰 것 같아. 어떤 상대방이 너무 예쁘고 잘생겨 보여. 하지만 사실 그사람도 그냥 똑같은 인간일 뿐이거든. 보통 사람이야. 사실 별것 없어. 그런데 내가… 내가 너무 그사람 얼굴만 봐도 행복해지고 흥분되는 거야. 나한테는 그 어떤 것보다 대단한 가치의 존재인 거야. 그러니까 그사람에게 사랑받기 위해 노력하고, 얽메이고, 투자를 할 수밖에 없는 거야.

This entry was posted in 0 잡다한 잡담 and tagged , . Bookmark the permalink.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