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테러, 무슬림, 표현의 자유와 어두운 골목길과 짧은 치마

최근에 프랑스에서 무함마드 풍자 만화, 무슬림, 살인, 테러와 관련해서 표현의 자유는 어디까지 허용되어야 하는가에 대해서 생각해보게 되었다.

일단 내 생각은 표현의 자유는 존중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정말 직접적인 문제가 없는데도 가능성을 얘기하며 표현의 자유를 위축시키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그것이 설령 누군가를 모독하는 것일지라도 말이다.

김어준은 일본에서 유관순을 조롱하는 만화를 그리면 어떻겠냐고 하는데 난 그것도 문제될 것 없다고 생각한다. 표현의 자유 측면에서 본다면 말이다.

그러니까 표현의 자유라는 말의 핵심은 사회나 법적으로 개인의 표현의 자유를 억압해서는 안 된다는 말이다. 일본의 어떤 사람이 유관순을 조롱하는 만화를 그렸다면 우리나라에게 엄청난 비난을 받을지언정 그것을 법적으로 막을 수는 없다는 것이다. 그러니까 옳고 그름은 개개인이 판단하는 것이다. 다수에게 비난을 받을 수도 있고 도덕적으로 큰 문제가 될수도 있다. 하지만 그 옳고 그름과 별개로 표현의 자유는 되도록, 최대한 존중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물론 법도 사실 다수의 사람들의 생각과 동의를 통해서 만들어지는 것이나 마찬가지이긴 하지만…)

결국 프랑스에서 무슬림 종교를 비하하는 내용을 표현한 것은 문제될 것이 없다. 법적으로는… 하지만 그로 인해서 생긴 문제가 그들에게 아무 잘못도 없다고 말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 테러를 옹호한다거나 그런 잘못을 했으니 테러를 할수도 있다는 식으로 말하는 것이 아니다. 테러가 문제라는 것과 테러 집단을 자극하는 것은 별개의 일이라고 봐야 한다.

그러니까 내가 보기에는 프랑스에서 먼저 테러를 한 것이나 다름이 없다. 보통 사람들의 생각으로는 종교의 믿음과 실제 인간의 생명을 어떻게 같은 위치에서 볼 수 있냐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현재 테러나 그런 행위들을 보면 종교를 위해 남을 죽이기도 하고 자신의 생명을 잃는 것도 전혀 두려워하는 것 같지 않다. 우리는 그것을 용납해야 한다기보다는 그런 집단도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어야 한다.

그래서 나오는게 어두운 골목길과 짧은 치마이다. 여성들에게 어두운 골목길을 조심하라거나 너무 짧은 치마를 입고 다니지 말라는 말을 차별적이라고 받아들이는 경우가 있다. 물론 실제로 그런식으로 사용하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 하지만 그렇게만 봐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어두운 골목길을 함부로 다니고 짧은 치마를 입었으니까 너는 당해도 싸.” 라고 말하는 건 너무나도 잘못된 말이다. 하지만 사람들이 말하는 것은 그런 의도만 있는 것이 아니다.

다시 말해서 “네가 문제가 발생할 여지를 만들었으니까 너에게도 탓이 있다.” 그러니까 범죄자의 죄도 줄어들어야 한다는 식의 말은 완전히 잘못된 것이지만, 사건이 일어나기 전에 미리 조심하라는 말은 충분히 할 수 있는 말인 것이다. 후자의 의도와 말을 전자로만 받아들이면서 발끈하고 성차별적이라고 받아들여선 안 된다. (물론 다시 말하지만 전자의 논리를 가진 사람도 없진 않을 것이다.)

그러니까 간단한 예를 들면 이런 것이다. 집 현관문의 비밀번호를 동네 사람들한테 모두 다 알려준다거나, 문을 잠그고 다니지도 않으니까 주변 지인들이 도둑 조심하라고 말해주는데 왜 도둑을 옹호하냐고 따지는 꼴이라는 것이다. 조심하라는 말은 말 그대로 조심하라는 것이다. 도둑을 옹호하는 말이 아니라는 것이다.

물론 가장 핵심은 그거라고 생각한다. 이미 피해를 입은 사람에게, 설령 그가 조심하지 않았다고 할지라도 큰 상처를 입은 사람에게 “으이그 내가 그래서 조심하라고 했지? 넌 당해도 싸다. 네가 뭘 잘했다고 힘들어하냐?”라고 말하는 건 인간이 해서는 안 되는 말과 행동이다. 그것은 사이코패스나 할만한 짓이다. 지금 가장 힘든 사람의 상처를 후벼 파는 짓을 하는 것이다.

어쨌든 다시 프랑스 테러로 돌아가서 결국 표현의 자유라는 것도 개인의 자유를 존중한다는 것이지. 남을 함부로 비난해도 되는 것을 자유라고 보는 것은 억지스럽다. 그러니까 프랑스에서 무슬림을 비난한 것이 정말 그래야만 하는 이유가 있었다면 또 모르겠지만, 그게 아니라면 그것을 단지 표현의 자유이기 때문에 무조건 해도 되고 해야만 한다, 허용해야만 한다는 논리는 억지스럽다는 것이다. 불필요하고 조심해야 하고 조심할 수 있는 것은 조심하는 것이 당연하고 남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함부로 건들지 않는 것이 예의다.

길거리에서 말싸움을 하다가 폭행을 당했는데 맞은 사람이 먼저 시비를 걸었다고 폭행의 처벌이 낮아지는 건 아니다. 당연히 폭행을 한 사람이 잘못한 것이다. 하지만 먼저 시비를 건 사람이 나는 표현의 자유가 있다고 말하는 것은 이상하지 않은가?

내가 하고 싶은 말은 이거다. 표현의 자유는 중요하지만 그것이 모든 답은 아니다. 당연히 테러는 사라져야 한다. 과격한 종교단체 문제도 해결되어야 한다. 하지만 조심할 수 있는 부분은 조심하자.

이번 사건은 애초에 표현의 자유의 범주에 끼지 않는 문제라고 생각한다. 표현의 자유라는 건 약자가 다수나 사회나 법적으로 표현의 자유를 침해받지 않고 존중받고 보호받는 거라고 생각하는데 이건 그런게 아니다. 쓸때없이 시비를 건 것이다. 물론 그럼에도 테러를 하는 것이나 테러를 하는 집단을 정상이라고 볼수는 없겠지만… 결국 그 종교를 믿는 사람을 모두 없앨 것이 아니라면, 같이 지구에서 살아가야 할 존재라고 생각한다면 조심했어야 하지 않을까?

This entry was posted in 0 잡다한 잡담 and tagged , , . Bookmark the permalink.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