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사람들이 간과해서는 안 되는 정치의 중요성

민주당이 페미니즘 코인을 타면서 남성, 청년을 무시한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난 페미니즘 자체가 분열을 조장하고 차별적인 운동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들의 생각을 어느정도는 이해한다.

하지만 그렇다고 국민의힘당을 지지한다는 건 완전히 다른 얘기다. 반발심이 들고 너무 화가 나도 해도 될 일이 있고 하면 안 되는 일이 있다. 당장 못마땅하더라도 나라가 망하는 것보다는 낫지 않은가? 다시 국민의힘당이 다수당이 되고 정권을 가지게 된다면… 정말 끔찍하다.

나도 전에는 그런 착각을 했었다. “세상이 어떤 세상인데, 비정상적인 인간들이 아직까지 정치를 하겠어? 결국 이놈이고 저놈이고 다 비슷하고 다 거기서 거기야.” 이런 생각을 약 20년 전에 했었다. 하지만 지금도 그 생각은 변하지 않았다. 지금도 항상 비정상적인 인간들이 정치를 하고 있고 언제 나라가 위험에 처하게 될지 모른다는 것이다.

좌파 빨갱이라는 누명을 쓰고 감옥에 가고 봉준호 영화감독이 정부의 블랙리스트에 올라서 피해를 입고… 그게 10년도 안 된 일이다. 그 비정상적인 과거가 사실 과거가 아닌 현실이라는 것이다. 누가 정권을 가지느냐에 따라서 세상은 정말 극명히 갈린다. 내가 관심을 가지지 않는데도 잘 흘러가는 세상? 그런 건 없다. 아무리 시간이 지나도 세상은 국민들 스스로가 정신을 차리고 소수의 기득권을 감시하지 않으면 타락하게 되어 있다.

사리분별을 잘 해야 한다. 지금의 평화는 놀다가 얻은 것이 아니다. 과거의 희생과 노력을 잊고, 모르고 또 같은 경험을 해서는 안 될 것이다. 정치는 정말 우리의 삶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 아니, 우리의 삶을 결정하는 것이 정치다. 물론 당장 돈이 들어오는 것도 아니고 내 밥벌이랑 상관도 없지만, 그게 삶의 전부는 아니지 않은가? 나라가 위태로우면 내가 가진 직업과 돈이 무슨 소용일까?

그러니까 정치를 너무 가볍게 봐선 안 된다는 것이다. 민주당이 망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들어도 현실적으로 누가 그나마 나라를 상식적으로 운영하려고 노력하는지에 대해서는 생각을 해봐야 한다는 것이다.

현재 코로나만 봐도 알 수 있다. 과연 누가 대통령이 되고 여당이 되었든 다 똑같은 결과가 나왔을까? 이미 과거에 박근혜가 대통령이던 시절 메르스를 어떻게 대응했는지만 봐도 알 수 있지 않은가? 선진국이라는 일본이 하는 짓을 보면 알 수 있지 않은가?

나만의 생각일지도 모르지만 일본 정부와 자칭 보수라는 국민의힘당은 행동방식이 정말 유사하다고 생각한다. 문제가 발생했을 때 그것을 인정하고 빨리 해결하려고 하기보다는 비판하는 사람들을 공격하고 진실을 왜곡하고 숨겨서 해결하려고 든다. 어떻게든 책임을 회피하는 것이 그들의 행동의 1순위다. 남탓이 일상이다. 그런 것에 집중한다는 것 자체가 제대로 일을 할 생각이 1도 없다는 것이다. 코로나를 그런식으로 대응한 것이 현재 일본의 현실이고 아마 국민의힘당에서 대통령이 나왔다면 일본과 크게 다르지 않았을 거라고 본다.

단지 국민성 때문이라고? 물론 우리나라 국민성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일본은? 일본도 정치에 대한 무관심이나 여러가지 문제는 있지만, 우리나라보다도 타인에게 피해 안 끼치려고 하고 조심성이 많은 나라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정부가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니 그런 국민성도 무용지물이 된 것을 볼 수 있다.

정치는 정말 가볍게 생각할 것이 아니다. 정치에 대한 중요성은 실제 큰 사건을 겪어봐야지 제대로 알 수 있다. 하지만 그 큰 사건이라는게 너무 힘들고 고통스럽다. 또 잘못된 당, 대통령을 뽑아서 하루종일 걱정에 차있고, 거리에 나가서 촛불을 드는 일을 할 필요가 있을까? 제발 어른들이 아이들에게 그런 부분들을 잘 가르쳐줬으면 좋겠다.

This entry was posted in 0 잡다한 잡담 and tagged , . Bookmark the permalink.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