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밈 노동이라는 헛소리

나는 꾸밈 노동이라는 말은 열등감과 피해의식에 빠져서 나오게 된 너무 편협한 생각과 주장인 것 같다. 사회는 최소한의 예의를 요구한다. 남자라고 안 씻고 머리 헝클어지고 냄새나고 더럽게 다니는 것을 회사가 용납해줄까? 여자도 마찬가지다. 최소한의 예의를 지킨다면 뭐라고 할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리고 여자는 꾸미는데 2시간 이상이 소요된다는 말을 하는데 그걸 남자가 강요했나? 사회가 강요했나? “너는 왜 성의없이 꾸미는데 30분만 투자했어?” 또는 “너는 1시간 화장했나보네 약간 부족하니까 더 화장 1시간 더 하고 와”라고 누가 그랬냔 말이다. 필요 이상의 긴 시간이 드는 것이 사회의 탓인가?

여성의 생얼을 처음 보면 어색함을 느낄 수는 있다고 생각한다. 그 자체가 차별적인가? 남자가 치마를 입으면 생소하게 느껴질 수 있다. 그리고 그 남성에게 뭐라고 하는 사람도 있을 수 있다. 그렇다고 사회가 남성에게 차별적이라고 말할 수 있을까?

그리고 남성스럽다는 말은 긍정적이고 여성스럽다는 부정적이라면서 애초에 그런 말을 쓰지 말자고 하면서 여자는 예쁘다는 인식은 왜 긍정적인 인식이라고는 생각 못할까?

다시 말해서 사회의 인식에 대해서 자기들 편한대로 부정적 또는 긍정적으로 선택적으로 받아들인다는 것이다. 남자에게 긍정적인 인식이라는 것도 남자에게 부담스럽거나 불필요한 행위를 강요할 수 있다는 것을 왜 인정하지 않냐는 것이다. 남자는 대부분 여자보다 힘이 좋지만 그렇지 못한 남자도 존재할 수 있는 것처럼 말이다. 여자의 화장한 모습에 익숙해져서 여자를 화장한 얼굴을 보통으로 받아들이고 생얼을 어색하고 거북하게 받아들인다는 것은 결국 남자들이 여자에게 환상이 있고 남자보다 여자의 외모가 더 뛰어나다는 식의 긍정적인 인식이 있다고 볼 수 있다. 그런데 왜 그것을 사회적으로 강제하고 구속과 강요를 한다는 식으로 부정적으로만 받아들이냐는 것이다.

This entry was posted in 0 잡다한 잡담 and tagged , . Bookmark the permalink.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