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굼, 군기가 필요없는 이유

갈굼이나 군기는 잘못을 지적하는 것 그 이상의 불필요한 행위야. 남한테 싫은 소리 듣기 싫어하는 사람은 어차피 열심히, 잘 하게 되어 있어. 지적받는 것도 싫어한다는 거야. 아무리 갈굼, 군기를 잡아도 못하고 안일한 애들은 어차피 똑같아. 결국 갈굼, 군기는 아무짝에도 쓸모가 없다는 거야. 그냥 남을 괴롭히는 것을 좋아하는 변태들이 자기합리화를 할 뿐이야.

진지하게 군기나 갈굼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잘못된 생각을 가지고 있는 거야. 착각하고 있는 거야. 그래야 일이 돌아간다고? 그딴거 없이 더 잘나가는 회사가 더 많을걸? 오히려 그런 군기, 갈굼으로 인해서 얼마나 많은 시간, 에너지, 감정이 소비되겠어… 온전히 일에 집중을 못하게 되는 것이지…

어느정도 긴장이 필요하다고? 어차피 일 못하면 짤리는데 누가 안 갈군다고 사회생활을 대충 하냐고… 그렇게 말하는 사람들은 누가 좀 갈궈줘야겠지. 그들 스스로 자신이 긴장하기 위해서 갈굼이 필요하다는 것이고 갈궈달라는 얘기잖아.?

가장 핵심이 뭐냐하면 잘된 사람들이 나중에 후배 만나서 “너 나한테 갈굼을 당해서 성공한 거야. 못 버틴 애들은 다 지금 어디서 뭐하는지도 모르잖아.” 이런식으로 말을 하는데 애초에 잘될 사람들은 갈굼이 없었어도 잘 됐을 사람들이야. 강한 정신력이나 성실함으로 갈굼, 군기같은 나쁜 괴롭힘까지도 버텨냈을 뿐인 거야.

그러니까 갈굼이 꼭 필요한 필수적인 요소라거나 교육의 효과가 있다거나 정신적인 단련의 효과가 있는게 아니라니까? 갈굼 버티고 살아남아서 열심히 할 사람은 애초에 안 갈궜어도 열심히 해서 고난을 버텨냈을 거라니까? 갈궜기 때문에 단단해진게 아니라니까? (오히려 갈굼이 없었으면 더 성공했을지도 모르고 인재를 잃지 않았을지도 모르지.) 어차피 사회생활을 시작하면 안 갈궈도 힘들어. 배울 것도 많고 눈치보이고 혼란스럽고 지적당하는 것만으로도 상처받을 수 있어. 그걸 버텨내고 못 버텨내고의 차이일 뿐이고 그것은 갈굼과는 전혀 상관이 없는 거야. 갈굼 그 자체가 또 하나의 쓸때없는 괴롭힘일 뿐이라는 거야.

너무 극단적으로 아무런 지적이나 싫은 말도 하지 말고 오냐오냐 하라는 말이 아니야. 괴롭힘, 군기, 갈굼 이런 것과 지적은 구분할 수 있잖아? 갈굼은 쓸때없는 것으로 모욕하고 화풀이하고 욕하고 괴롭히는 것을 갈군다고 표현하잖아. 그건 일을 위해서 1도 필요하지 않은 행동이라는 거야.

This entry was posted in 0 잡다한 잡담 and tagged , . Bookmark the permalink.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