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에 귀천이 없다는 말의 뜻

물론 좋은 직업과 안 좋은 직업은 구별할 수 있다. 물론 절대적인 것은 아니지만, 돈을 더 벌고 더 편하고 덜 힘든 일은 분명히 존재한다. 사회적인 지위나 인식도 차이가 있고 그것을 부정할 수는 없다.

하지만 청소부나 막노동이나 그런 일들이 열악하고 인식이 안 좋기는 해도 그들 없이 이 사회가 돌아갈 수 있나? 열악한 환경은 그들이 판단하고 선택할 요소이지 남이 판단할 요소는 아니다. 전문성이 필요하지 않아서 쉽게 자를 수 있다는 것은 먹고 살기 어려운 사람이 많아서 그런 것일 뿐 그 일 자체가 하찮은 것은 아니다. (모든 사람들이 먹고 사는 걱정 없이 살 수 있으면 갑질하고 함부로 대하는 사람들도 사라질거라고 생각한다. 함부로 짜르면 다른 직원 못 구할테니까.)

정리하면 천하다고 하는 직업도 모두 사회에서 필요한 직업이고 자기가 기여한 만큼의 보상, 돈을 받는다. 그들이 왜 무시를 당해야 할까? 그들이 없으면 세상이 제대로 돌아갈 수 있을까?

그렇게 직업을 따지고 비하하는 사람들이야말로 사회에 불필요한 사회악이다. 그들의 쓸때없는 생각과 행동 때문에 상처받고 고통받는 사람들이 생긴다. 일부의 몰지각한 부모들도 반성하고 정신 차려야 한다. 자식에게 열심히 공부 안 하면 커서 저런거나 한다면서 직업을 비교하고 비하하고는 하는데 이 세상의 모두가 다 자기가 원하는 직업을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하나? 그런 말을 듣고 자란 아이가 원하던 직업을 얻지 못하면 그 아이는 진짜 패배자가 되고 마는 것이다. 직업을 가지고 있고 돈을 번다는 것 자체가 사회에 대한 기여를 하고 있다는 것이고 대단한 것이고 존중받을 자격이 있는 것이다.

This entry was posted in 1 철학, 정치, 시사평론 and tagged , , . Bookmark the permalink.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