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텍스툰

제가 장난이 심했죠? ㅎㅎ 아 아닙니다. ㅎㅎ;; 어쨌든 우리집에서 일 하려면 한가지 테스트를 통과해야만 해요. 그게 뭐죠? 유미야 이리 좀 와보겠니? 네 주인님. (주, 주인님?) 얘를 이 채찍으로 힘껏 때려! 네에???

Posted in 00 변태주의보 (텍스툰) | Tagged , | Leave a comment

가정부 하러 오신 분 맞죠? 응. 그런데 넌 왜 그런 복장을 하고 있는거니? 정말 무례하시군요! 제가 이집 주인이고, 제 나이가 더 많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만? 지, 진짜요? 정말 죄송합니다! 너무 동안이셔서… 어려보인다고 함부로 반말하는거 한두번도 아니고 정말 지치네요. 이번에는 그냥 못 넘어가겠어요! 네? 그, 그러면 어떻게… 탁! 탁!      한 대만 맞으면 깨끗하게 용서해줄게. 어때? ···.

Posted in 00 변태주의보 (텍스툰) | Tagged , | Leave a comment

변 태 조 심! 이 주변은 변태가 자주 출몰하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 집에 여자만 산다던데 이것 때문에 나를 부른 건가? (꾸욱) 띵동~          휙 휙 어서오세요~ 호호~ 아하…?

Posted in 00 변태주의보 (텍스툰) | Tagged , | Leave a comment

1. 응급상황 너 혼자 일어서야지. 언제까지 네 주변 사람들이 널 도와줄 수 있을 것 같아? 그렇게 나약하면 이 세상을 살아갈 수 없어! 너 혼자 힘으로 일어나! 어서 일어서라고! 사람은 결국 남한테 의지하지 않고 스스로 극복하고 혼자 이겨내고 일어서야만 한다고 생각해. 하지만 사고가 난다거나 해서 다른 사람의 도움을 받아야 하는 응급상황일 때가 있잖아. 인간은 힘들 때 서로 도우며 살아가기 위해 사회를 이루어서 같이 살아가는 것 아닌가? 누군가 자살을 생각하고 시도하려고 한다면 그건 누군가의 도움이 필요한 응급상황이라고 봐야 하지 않을까? 2. 알레르기 너무 무서워요. 겁내지마! 이겨내야지! 콜록! 콜록! 수, 숨이 잘 안 쉬어져요! 다 먹는데 너만 안 먹겠다는 거야? 골고루 먹지 않으면 … 더 보기

Posted in 1 철학, 정치, 시사평론 | Tagged , , | Leave a comment

“자살”을 거꾸로 하면 “살자”라고 하잖아. 그러니까 우리 같이 힘내서 살아보자. 그리고 수십만명의 자살을 막았다는 노래 한 번 들어볼래? ···. 야 잠깐 얘기 좀 해. 응? 그, 그래. 너 뭐하는 거야? 장난하는 것도 아니고···. 왜? 인터넷에 올라온 자살하려는 사람에게 힘이 되는 내용 중에서 베스트만 골라서 가져왔는데. 무슨 그런 걸로 힘이 나길 바라냐···. 힘이 날수도 있지. 네가 당사자도 아닌데 힘이 날지 안 날지 어떻게 알아? 하아… 예를 들어 줄게. 네가 몸이 안 좋아서 병원에 갔더니 의사가 그러는 거야. 불치병입니다. 앞으로 길어야 일주일입니다. 마음의 준비를 하세요. 예? 마, 말도 안 돼… 그런데 네 친구가 너한테 위로한다면서 이런 말을 한다고 생각해봐. 기왕 이렇게 된거 … 더 보기

Posted in 01 단편 모음 (텍스툰) | Tagged , | Leave a comment

나 누군지 모르겠어? 누구셔유?     기억을 잃은 엄마     -충남 대천시 초평면 한 농가의 장례식장에서- 우욱! -고농축 살충제가 든 막걸리를 마셔-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한 명이 사망하고 네 명이 중태에 빠졌습니다- -경찰은 유력한 용의자로 거론되는 채모씨를 긴급체포해- -밤샘 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살인용의자로 체포되다     침입한 사람도 있는 거 같고 수상한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야 쾅! 퍽! 아악! 콰직     모두가 숨기고 있는     시장님 오셨어요 동네 사람들이 우리 집에 왜 그래요? 다 그 일 때문이지 뭐     그날의 진실     그 딸내미 하나 나타났다고 일을 이 지경으로 만들어! … 더 보기

Posted in 미분류 | Tagged | Leave a comment
웹툰 캐릭터 표정

    나 키가 너무 작은 것 같아. 아니야. 넌 비율이 좋잖아~ 하나, 둘, 셋… 와우 8등신이잖아!       그, 그런가?   그럼~ 난 네가 정말 부럽더라. 그런데 있잖아. 나는 머리가 너무 긴 것 같지 않아? 넌 키가 크잖아.       그, 그런가? 그럼~ 다리도 엄청 길고~ 난 네가 부럽던데~       ···.   ···. 밥이나 먹으러 가자. 그래 그러자.         끝     이런식으로?

Posted in 97 과거 콘티 등등 모음 | Tagged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