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힣20200703버리기

“열심히”라는 것과 “일”이라는 건 막연해. 구체적인 그 행위의 본질이 아니라는 거야. 내가 상추를 뜯는 일을 한다고 치면 밥 먹고 나서 열심히 일해야지! 라고 생각하면 막연해. 밥 먹고 나서 상추를 얼마나 뜯을까? 어디에 담으면 더 오래 보관할 수 있을까? 더 빨리 뜯을 수 있는 도구는 없을까? 칼을 이용해볼까? 이런식으로 더 구체적으로 하려는 것 자체를 생각해야돼. 그리고 “열심히” “일”이라는 것 자체가 부담스러운 단어들이야. “성공”도 마찬가지야. 또한 “나”를 인식하는 것도 불필요해. “나”를 너무 인식하면 쓸때없이 허세부리고 욕심내게 되고 자존심 부리게 되는 것 같아. 그러니까 “일” “성공” “열심히” “나” 이런 것들은 생각하는 것 자체가 낭비야. 그냥 내가 하려는 것을 그냥 묵묵히 하면 되는 거야. … 더 보기

Posted in 0 잡다한 잡담 | Tagged , , , | Leave a comment

내가 무엇인가를 만들다가 포기하고 오랜 시간 방황한 이유는 핑계, 게으름도 있겠지만 쓸때없이 자존심을 부린 부분이 있는 것 같다. 내가 내 만화에 정말 집중한다면 누가 내 만화를 지적한다고 자존심 상해하지 않을 것이다. 오히려 진짜 문제가 있는지 확인하려고 할 것이다. 그러니까 나는 만화를 나를 뽐내고 잘난척하기 위한 도구? 정도로 보고 있었던 건 아닐까? 쓸때없이 겉멋부리고 허세부리고 본질에 집중하지 못했던 것 같아. 내가 정말 나 자신보다 내 만화를 더 중요하게 생각했다면 남이 지적을 하면 상처를 받더라도 더 잘 만들려고 노력하지 않았을까? 나 자신을 더 중요하게 생각했기 때문에 상처를 받고 내가 만든 만화를 창피하게 생각하고 너무 쉽게 포기하고, 도망쳤던게 아닐까? 사실 도망쳤다기보다는 계속 시간낭비 … 더 보기

Posted in 0 잡다한 잡담 | Tagged , ,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