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힣20200717재미

영화 “더 플랫폼”을 봤다. 사회를 흥미롭고 좁은 공간에 묘사해놓은 것이 멋있게 보였다. 그래서 나도 저런 영화를 만들 수 있을까?를 생각해봤다. 그것은 막연하다. 그렇게 생각해서는 결코 좋은 작품이 나올 수 없을 것이다. 내 눈앞에 보이는 현실과 그것을 바라보는 나의 시선, 시각 그리고 거기서 내가 말하고 싶은 것에 집중해야만 한다. 결국 “더 플랫폼”도 그 스토리를 쓴 사람이 본 세상에 대한 이야기일 뿐이라는 것이다. 나는 내가 바라보는 시선에 집중해야 한다. 거기서 말하고 싶은 것을 찾아내야만 하고 그것을 잘 전달하기 위한 방식을 고민하면 되는 것이다. 그래야만 정말 현실성있고, 진정성있고, 획기적인 나만의 정체성이 있는 스토리가 나올 수 있는 것이다.

Posted in 0 잡다한 잡담 | Tagged , | Leave a comment

스토리의 결말, 완결을 미리 생각해놓으면 분명히 좋다. 하지만 너무 결말에만 치중된 스토리가 나올 수 있다는 문제점도 있다. 시작에 모든 힘을 끌어모은 드라마가 결말이 너무 힘없이 끝나는 경우는 문제가 되겠지만 그렇다고 너무 결말에 힘을 주다가 너무 평범한 시작으로 사람들의 관심도 못 받는 것도 문제라는 것이다. (그러니까 결말도 물론 중요하지만 시작의 흥미로움이 더 우선 핵심적으로 생각해야 한다랄까?) 그리고 결말을 어느정도 생각해놓는 것은 좋지만 꼭 모든 경우가 그럴 필요는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특히 개그, 병맛 장르가 그런 것 같다. 마지막 결말을 생각 안 해서 수습을 해야 할 때도 그냥 어이없는 병맛으로 작은 웃음을 주면서 끝내버리는게 오히려 더 그 장르에 어울릴 수도 있는 것이다. … 더 보기

Posted in 0 잡다한 잡담 | Tagged , | Leave a comment

난 고민을 하곤 했었다. 어떻게 하면 내가 지금 짜놓은 내용을 더 안정적으로 재미있게 만들 수 있을까? 어떤 규칙이나 구조가 있는 건 아닐까? 그 고민의 결론은 “내가 가장 재미있게 느끼는 것이 정답”이라는 것이었다. 예를 들어 내가 자살과 관련된 개그 웹툰을 만들었다. 그것을 더 대중적이고 더 안정적으로 만들 수 있는 틀이나 설정을 고민한다고 생각해보자. 그 고민의 답은 결국 최종적으로는 “더 재미있어야 한다”라는 원론적인 결론이 나올 뿐이다. 그런데 그 막연해보이는 답을 가장 구체적이고 직관적으로 만드는 최종 결론이 바로 “내가 재미있게 느끼는 내용”이다. 조금 설명이 어려운데, 이런 것이다. 주인공이 자살을 하는데 계속 실패한다는 내용을 기본으로 두고 그것을 더 살리기 위한 설정이나 소재들을 고민한다. 초능력을 … 더 보기

Posted in 0 잡다한 잡담 | Tagged , , | Leave a comment